Press

스틸리언, 英 FT 선정 ‘2022 아시아 태평양 고성장 기업’

관리자

view : 837

스틸리언, FT 선정 ‘2022 아시아 태평양 고성장 기업’

- 사이버 보안 기업은 4개국 5개사로 전체 1%에 불과

사이버 보안 기업 스틸리언(대표 박찬암)은 영국 파이낸셜타임즈(FT)가 선정한 ‘2022 아시아 태평양 지역 고성장 기업(High-Growth Companies Asia-Pacific 2022)에 이름을 올렸다고 21일 밝혔다.

‘2022 아시아 태평양 지역 고성장 기업’은 영국 경제지 파이낸셜타임즈와 글로벌 리서치 전문기관 스태티스타(Statista)의 협업으로 선정 및 발표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 13개 국가에서 15,000곳이 넘는 기업들 중 높은 성장률을 보인 상위 500대 기업을 선별했다. 리스트에 등재되려면 2017년 매출이 10만 달러 이상이면서 2020년 매출이 100만 달러 이상으로 매년 높은 수준의 복합 연간 성장률(CAGR)을 유지해야한다.

 

英 파이낸셜타임스 ‘아시아 태평양 지역 고성장 기업’에 선정된 스틸리언

 

이번 발표에서 사이버 보안 분야 기업을 배출한 국가는 한국을 비롯 일본, 싱가포르, 인도 등 4개국뿐이다. 특히, 총 500곳의 기업들 중 사이버 보안 분야에 해당하는 기업은 5개사로 전체 1% 밖에 되지 않는다.

스틸리언은 세계 최고 수준의 해커들로 구성된 사이버 보안 벤처기업이다. 국내외 해킹대회 우승 경력을 비롯해 구글, 애플 등 글로벌 기업의 보안 취약점을 제보한 인력이 다수 포진해있다.

핵심 기술은 고수준 해킹 및 보안 기술 R&D로 확보한다. 이를 기반으로 모바일 보안 솔루션 앱수트(AppSuit), 보안 컨설팅 서비스, 해킹 교육·훈련을 위한 사이버 드릴시스템(Cyber Drill System) 등의 사업을 펼치고 있다. 주요 고객은 신한은행, KB국민은행, 행정안전부, 국방부, 서울시, 삼성전자 등 100여 곳 이상이다.

스틸리언 박찬암 대표는 “사이버 보안은 국가 경쟁력이라는 믿음으로 글로벌 기술력과 내실을 추구하며 꾸준히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