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스틸리언 연구원, ‘K-사이버 시큐리티 챌린지 2020’ AI 부문 1위

관리자

view : 1238

스틸리언 연구원, ‘K-사이버 시큐리티 챌린지 2020’ AI 부문 1위

- AI(인공지능) 보안 분야 취약점 자동 탐지 트랙에서 연합팀 구성하여 우승

사이버 보안 기업 스틸리언(대표 박찬암)은 자사 서영일 선임 연구원이 ‘K-사이버 시큐리티 챌린지 2020’의 AI(인공지능) 보안 분야 취약점 자동탐지 트랙에서 1위를 달성했다고 30일 밝혔다.

국내 최대 규모의 사이버 보안 경연대회인 ‘K-사이버 시큐리티 챌린지 2020’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주관한다. AI 보안, 빅데이터, 취약점 발굴, 개인정보비식별 분야 등 총 10개 트랙에서 256팀, 1,371명이 참가하여 실력을 겨뤘다.

서영일 선임 연구원이 우승한 취약점 자동탐지 트랙의 경우 AI를 활용하여 취약한 소프트웨어를 자동으로 탐지 및 패치하고 공격하며 점수를 획득하는 방식이다. 보안 취약점을 악용한 사이버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취약점을 자동으로 발견하고 분석하는 기술을 개발한다는 취지이다.

스틸리언 서영일 선임 연구원은 연세대학교 정보보호연구실, 한화시스템, 한국남동발전과 함께 연합팀을 구성해 참여했다.

 

스틸리언의 서영일 연구원이 속한 팀이 ‘K-사이버 시큐리티 챌린지 2020’ AI기반 취약점 자동탐지 분야에서 우승했다.

 

서영일 선임 연구원이 포함된 우승 팀에게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과 함께 상금 500만원이 수여된다. 또한, 차년도에 운영되는 신기술 융합보안 교육과정 참여 시 선발 평가를 거치지 않고 교육을 받을 수 있다.

스틸리언 서영일 선임 연구원은 “대회에 참가하기까지 팀원들의 많은 노력이 있었다”며, “앞으로도 AI와 사이버 보안이 접목된 기술을 꾸준히 연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