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스틸리언, 용산구에 마스크 1만장 기부

관리자

view : 618

스틸리언, 용산구에 마스크 1만장 기부

- 코로나19 위기 상황에 지역사회 취약 계층 도움 취지

 

사이버 보안기업 스틸리언(대표 박찬암)은 지난 21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 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용산복지재단(이사장 승만호)에 국산 마스크 1만장을 기부했다.

이는 최근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 등 방역 체계가 연이어 뚫리는 상황에서 회사가 속한 지역 사회 보호를 위한 취지로 이뤄졌다. 용산복지재단은 기부 물품을 용산구 관내 노인복지시설 6개소에 전달 예정이다.

앞서 스틸리언은 평소 기부 등으로 인연이 있는 치매노인 봉사단체에도 방역물품을 전달한 바 있다.

21일 용산구청장실에서 열린 물품 전달식 모습. 사진 왼쪽부터 스틸리언 박찬암 대표, 성장현 용산구청장, 김유태 용산복지재단 사무국장.

이날 물품전달식에는 성장현 용산구청장, 박찬암 스틸리언 대표, 김유태 용산복지재단 사무국장 등이 참석했다.

스틸리언 박찬암 대표는 “평소 지역사회에 도움이 될 만한 게 없을까 싶어 매달 용산구 소식지를 봐왔다”며 “어려운 시기 고생하시는 분들께 조금이나마 보탬이 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승만호 이사장은 "최근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집단감염 등의 상황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용산구 어려운 이웃들에게 따뜻한 나눔을 실천해 주신 스틸리언에 감사드린다." 고 말했다.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